UPDATED. 2020-02-19 08:24 (수)
봄꽃 축제 고민 ‘끝’…여수로 ‘고고’
봄꽃 축제 고민 ‘끝’…여수로 ‘고고’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19.03.1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여수 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 30일 벚꽃소풍 잇따라 펼쳐져

봄꽃 축제 어디로 가지? 꽃향기 그윽한 여수가 제격이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오는 29, 30일 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와 벚꽃소풍이 잇따라 펼쳐진다고 밝혔다.

 

27회 여수영취산진달래체험행사는 전국 최고 진달래 군락지인 여수 영취산에서 이달 29일부터 3일간 열린다.

 

만개 시기가 되면 온 산이 분홍빛 진달래로 물드는 영취산은 멋진 장관을 연출해 많은 상춘객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이번 축제는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시작으로 진달래 꽃길 시화전, 새집 달아주기 등 각종 체험행사와 산상음악회, KBC축하쇼, 웅천프린지 무대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알차게 채워져 있다.

 

30일에는 벚꽃과 함께 여수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벚꽃소풍행사가 한려동에서 열린다.

 

벚꽃소풍은 지역의 벚꽃 길을 콘셉트로 한 청년거리문화 대표 봄 축제로 해를 거듭할 수 록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공화사거리~수정사거리 간 벚꽃 길에는 여수청년들의 버스킹, 벚꽃 소풍놀이, 버블쇼, 지역 셀러 마켓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마련된다.

 

시 관계자는 봄꽃 향기로 가득한 여수에서 여유로운 휴식과 함께 좋은 추억 남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지난해 3월 29일 오전 여수 영취산 골명재에서 상춘객이 활짝 피기 시작한 진달래를 감상하며 걷고 있다.
△ 지난해 3월 29일 오전 여수 영취산 골명재에서 상춘객이 활짝 피기 시작한 진달래를 감상하며 걷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