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4:19 (목)
여수수산시장 설 대목을 맞아 활기
여수수산시장 설 대목을 맞아 활기
  • 방길자
  • 승인 2019.02.07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족관마다 싱싱한 활어들이 가득
활어회 물가는 2년 전과 별 차이 없어

여수수산시장이 설 대목을 맞아 가족 친지들과 함께 회를 즐기려는 시민들과 귀성객들의 발길로 활기를 띠었다.

높아진 장바구니 물가와 경기 위축으로 주머니 사정은 넉넉하지 못했지만 소비자나 상인들 모두 마음만은 넉넉한 모습이다.

설 연휴 첫날 여수수산시장을 찾았다.

회 뜨는 아주머니의 손놀림이 신기에 가깝다.

수족관마다 싱싱한 활어들이 가득 찼고 횟감을 고르는 사람들과 상인들의 흥정이 여기저기서 이어졌다.

다른 물가에 비해 활어회 물가는 2년 전과 별 차이가 없고, 마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서울에서 고향을 찾았다는 한 귀성객은 시장을 둘러보고 광어회와 농어회를 반씩 해서 10만 원어치 샀다면서 이 정도 양의 회를 서울서 먹으려면 몇 십만 원이다라며 고향 여수에 온 것이 실감 난다라고 말했다.

수산시장 인근의 여객선 터미널과 인근 재래시장에도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은 가족들을 만날 생각에 벌써 설레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