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6:36 (목)
여수시, 민선7기 시민참여 소통행정 새해 더욱 강화
여수시, 민선7기 시민참여 소통행정 새해 더욱 강화
  • 아름다운 여수
  • 승인 2018.12.2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 시민청원 내실화 중점…성립기준 완화·온오프라인 병행
카카오톡 이용한 민원 SNS 여수신문고 운영도 더욱 활성화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새해 민선 7기 2년차를 맞아 시민참여 소통행정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여서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1월 1일부터는 열린 시민청원 제도의 내실화에 중점을 두고 제도 운영방식을 일부 개선한다.

열린 시민청원은 일정기간 일정 수의 시민이 동의한 청원에 대해 시가 공식적으로 답변하는 제도로 청와대의 국민청원과 같은 맥락이다.

지난 8월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청원제도를 첫 운영한 여수시는 청원 성립기준을 20일 이내 500명 이상의 동의로 잡았다.

시는 내년부터는 이 기준을 20일 이내 300명의 동의로 완화해 보다 많은 청원이 성립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참여방법도 기존 온라인에서 오프라인까지 확대한다. 열린 시민청원 홈페이지에서 가능했던 청원을 내년 1월 1일부터는 방문이나 서신, 전화, 팩스 등으로도 할 수 있다.

컴퓨터 사용이 어려운 어르신 등을 배려하기 위함인데 관리자가 청원을 접수해 직접 홈페이지에 등록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청원제도 취지에 맞게 청원 가능자도 여수시민으로 한정한다. 시 홈페이지 가입자 중 여수시민만 청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반민원이라도 공공성과 대중성이 높은 경우 청원등록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운영 첫 달인 8월부터 12월 현재까지 시민청원 홈페이지에 접수된 민원은 70건으로 이 중 청원등록은 7건, 일반민원으로 분류 후 종결된 건은 63건이었다.

청원등록 7건 중 죽림 현대주택조합 아파트 신축관련 건이 청원기준을 넘어 권오봉 시장이 직접 답변했고, 6건은 500명의 동의를 받지 못해 국민신문고로 접수 후 처리했다.

여수시의 소통정책은 열린 시민청원 외에도 시장이 민생현장을 찾아가는 사랑방 좌담회, 자유로운 분위기 속 브라운백 미팅, 카카오톡으로 민원을 접수하는 SNS 여수신문고 등 다양하다.

이 중 민원 SNS 여수신문고와 열린 시민청원 제도는 여수시 정부혁신 자율평가에서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하는 등 대표 소통정책으로 자리 잡았다.

민원 SNS 여수신문고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카카오톡으로 간편하게 생활불편민원을 알릴 수 있다는 것이 큰 특징이다.

민원인이 1:1 채팅을 통해 불편사항을 알리면 그 사항이 담당부서로 전달되고, 결과와 처리계획을 바로 답변하는 방식이다.

시는 지난 7월말 여수신문고 운영을 시작해 12월 현재까지 불법주정차 단속, 보안등 긴급 수리 등 600여 건의 민원을 접수해 즉시 처리했다. 친구 수는 1200여 명에 이른다.

시는 카카오톡의 메신저 기능을 활용해 제19호 태풍 솔릭과 제25호 콩레이 북상 시에는 재난대비문자를 발송하기도 했다.

내년에도 여수신문고를 통해 많은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듣고 안전문자를 발송하는 등 쌍방향 소통을 강화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중심 소통행정은 민선 7기 여수시의 핵심가치 중 하나”라며 “다양한 소통정책들이 시민이 참여하는 제도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운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7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시장실에서 제1호 시민청원자 등과 면담을 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난 8월 27일 권오봉 여수시장이 시장실에서 제1호 시민청원자 등과 면담을 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