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0 16:45 (월)
올해 첫 선 ‘2018 여수 동동 북축제’ 성황리에 마쳐
올해 첫 선 ‘2018 여수 동동 북축제’ 성황리에 마쳐
  • 아름다운 여수
  • 승인 2018.11.1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1일 용기공원 일원…북 퍼레이드·아티스트 공연 등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올해 첫 선을 보인 2018 여수 동동 북축제가 2만5000여 명이 관람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동동 북축제는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용기공원과 선소 일원에서 펼쳐졌다.

이번 축제는 북소리를 주제로 한 이색적인 프로그램이 많아 개최 전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특히 16개 팀 13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부영3단지 사거리에서 용기공원까지 1㎞ 행진하며 연주와 퍼포먼스를 선보인 북 퍼레이드가 인기였다.

10일 개막식 후에는 아냐포, 라파커션 등 아프리카와 브라질 타악 퍼포먼스팀이 화려한 공연을 선보였다.

이튿날에는 용기공원 주무대에서 마스터클래스가 진행됐다. 마스터클래스는 세계적인 드러머의 기술과 리듬을 배울 수 있는 참여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은 타악기 ‘잼배’를 직접 연주해보기도 했다.

선소공원에 마련된 보조무대에서 이틀간 펼쳐진 북·드럼 경연대회, 버스커공연, 시민 프린지 공연, 북·드럼 전시·체험 등도 인기였다.

시 관계자는 “동동 북축제는 나라를 지키던 민초들의 노래를 승화시킨 축제”라며 “올해 첫 선보인 축제였지만 관객들의 호응도가 매우 높았다. 관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더욱 흥겨운 축제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2018 여수 동동 북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인 북 퍼레이드를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즐기고 있다.
지난 10일 2018 여수 동동 북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인 북 퍼레이드를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즐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