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09 (화)
이주민 페스티벌 “더 나누리”/ 移住民フェスティバル "もっとナヌリ"
이주민 페스티벌 “더 나누리”/ 移住民フェスティバル "もっとナヌリ"
  • 다나까도모요
  • 승인 2018.10.0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가정, 이주민들의 한마당축제가 추석이 끝나고 올해도 개최되었다.

 

이주민들이 선보이는 각 나라 전통 춤, 노래를 아시아문화제로 승화시킨 행사였다.

 

이번 행사는 930, 진남문예회관에서 15시부터 3시간, 개최됐다.

주로 우리 다문화가정들이 많이 모인 가운데, 가족인가 지인인 것 같은 어르신들도 보였다.

 

개막식 공연으로 며칠 전에 유소년 다문화 축구대회에서 1등을 한 무지개학교 아이들이 난타퍼포먼스를 보여줬다.

 

1부는 민속공연, 2부는 각 나라의 장기자랑을 했다.

 

공연에 앞서 각 나라의 추석문화에 대해서 들을 기회가 있었다. 일본 추석은 양력 815일이고, 가족들이 모여서 성묘도 하고, 팥소를 묻힌 찹쌀떡을 먹기도 한다.

 

중국은 기족의 화목을 상징하는 월병을 먹는다고 한다.

 

공연 사이에 때때로 행운권 추첨이 있었는데, 그 외에도 1부 공연에서 알게 된 정보로 된 퀴즈를 맞추거나, 게임을 이기면 상품을 얻을 기회가 있었고 더욱 재미있었다.

 

2부 공연의 심사기준은 창의성, 협동성, 기량, 예절로 한다고 했다. 꼭 전통 것이 아니어도 되서 요즘 노래로 선보이는 게 많았다. 유쾌한 것도 있고 멋진 것도 있었다.

 

한국팀도 사물놀이의 쇠시나위라는 걸 보여줬는데, 전라도의 노래를 말하는 것이고, 즉흥적인 걸 하는 것이라고 알게 됐다. 수상은 3등 필리핀팀, 2등 글로벌팀이고, 1등은 의표를 찌른 공연을 한 몽골팀이 영광을 얻었다.

 

8개국의 내용이 꽉 찬 아주 재미난 프로그램을 본 후에는, 홍보가 잘 돼서 일반 사람들도 많이 와서 봤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본 기사는 여수시가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외국인 기자단의 '다나까 도모요' 기자님이 작성한 글로, 번역 등에 있어 다소 미흡한 점이 있을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この記事麗水市今年 試験的運営している 外国人市民記者団たなかともよ記者作成した翻訳多少 不十分が あるかも しれないことを 了解を おいします

多文化家庭移住民たちのハンマダン祝祭チュソクがわって今年開催された

 

移住民披露する各国伝統踊アジア文化祭昇華させた行事だった

 

今回行事930鎮南文芸会館15から3時間開催された

たち多文化家庭たちがまった家族知人らしい老人たちもえた

 

開幕式公演数日前幼少年多文化サッカー大会優勝ジゲ学校子供たちがナンタパフォーマンスをせた

 

1民俗公演2各国十八番自慢した

 

公演先立各国のチュソク文化について機会があった日本のチュソクは陽暦815家族たちがまり墓参りをしてあんこをけたべたりする中国家族親睦象徴するウォルビョンをべるという

 

公演合間々くじきがあったがそのにも1公演った情報からできたクイズをてたりゲームにてば商品をもらえる機会があってよりおもしろかった

 

2公演審査基準創意性共同性技量礼節るというずしも伝統でなくてもいので最近せるのがかった愉快なものもありかっこいいものもあった

 

韓国チームもサムルノリのセシナウィというのをせてくれたが全羅道のことで即興的なものをいうのだとった受賞3がフィリピンチーム2がグローバルチーム1意表公演をしたモンゴルチームが栄光いただいた

 

8内容がしっかりまったとてもしいプログレムをでは広報がよくできて一般たちにもたらかっただろうにという残念気持ちがった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