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여수시, 휴가철 관광지 물가안정 팔 걷어붙여
여수시, 휴가철 관광지 물가안정 팔 걷어붙여
  • 아름다운 여수
  • 승인 2018.07.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까지 특별대책기간…해수욕장 등 상거래질서 점검
25일은 소비자단체와 만성리 등서 물가안정 캠페인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여름 휴가철 물가안정과 불공정 상행위 근절에 팔을 걷어붙인다.

시는 이달부터 8월 말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음식, 숙박요금, 피서용품 대여료 등 상거래 질서를 중점 점검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중점 점검 장소는 만성리, 방죽포, 웅천 등 3개 해수욕장과 오동도, 향일암, 해양공원 등 주요 관광지다.

점검반은 소비자단체, 물가모니터요원, 공무원 등 5개 반 35명으로 편성됐다.

점검반은 특별대책 기간 가격표시 미 게시, 원산지 미 표시, 허위표시, 자릿세 징수, 바가지요금 등 적발 시 관련법에 따라 시정권고, 과태료부과 등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다.

25일에는 상인들의 자발적인 물가안정 동참을 위한 캠페인이 만성리 해수욕장, 해양공원, 오동도에서 전개된다.

소비자단체 회원, 공무원 등 50여 명은 이날 홍보물을 배부하며 물가안정 동참 분위기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휴가지로 여수를 택한 관광객들이 편히 쉬고, 즐거운 추억을 가지고 돌아갈 수 있도록 물가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수시 소비자단체 회원 등이 만성리 해수욕장에서 물가안정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여수시 소비자단체 회원 등이 만성리 해수욕장에서 물가안정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