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18 13:26 (화)
봄이 찾아온 평화로운 마을(여수 소호동)
봄이 찾아온 평화로운 마을(여수 소호동)
  • 김정선 기자
  • 승인 2018.03.1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햇살 한 줌에 벚꽃이 겨우내 숨어 있던 꽃봉오리를 기꺼이 터뜨리고 있다. 벚꽃을 닮은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환하게 웃는다. 순결한 평화가 나무에 걸렸다. 도로변을 따라 매화를 시작으로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배꽃, 벚꽃이 차례로 피고 지며 3~4월 두 달간 행복한 꽃 멀미를 안겨준다.

봄 햇살 한 줌에 벚꽃이 겨우내 숨어 있던 꽃봉오리를 기꺼이 터뜨리고 있다.

벚꽃을 닮은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환하게 웃는다. 순결한 평화가 나무에 걸렸다.

매화를 시작으로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배꽃, 벚꽃이 차례로 피고 지며, 3~4월 두 달간 행복한 꽃 멀미를 안겨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