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2:55 (화)
여수시, 사람과 동물 공존 반려동물 정책 편다
여수시, 사람과 동물 공존 반려동물 정책 편다
  • 아름다운 여수
  • 승인 2018.01.1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고양이 220마리 중성화·보호소 증축 등

여수시가 길고양이 중성화사업(TNR)과 유기동물보호소 증축 등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반려동물 정책을 편다.

시는 혹한기가 끝나는 3월부터 길고양이 220마리를 대상으로 TNR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TNR 사업 대상은 2.5㎏ 이상 길고양이로 새끼를 배고 있거나 기르고 있는 개체는 제외된다.

대상 고양이는 포획(Trap) 후 동물병원에서 중성화 수술(Neuter)과 각종 예방접종을 받게 되며, 일정기간 보호 후 포획장소에 방사(Return)된다.

중성화 수술을 받은 고양이는 성격이 온순해지고 공격성이 완화된다. 이에 따라 발정기 울음소리와 쓰레기봉투 훼손 등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또 최근 늘어나는 유기견을 수용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 내 유기동물보호소를 80㎡까지 증축한다.

유기견은 전염병 감염여부 검진과 예방접종을 받은 후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인에게 무료로 분양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여수시는 전남지역에서는 최초로 유기동물보호소를 직영하고 있다”며 “반려동물 분양을 희망하는 시민은 유기동물보호소를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여수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되고 있는 유기견
여수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되고 있는 유기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