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5:17 (금)
올해 벼 흰잎마름병 대발생 우려
올해 벼 흰잎마름병 대발생 우려
  • 기술보급과
  • 승인 2009.05.0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년보다 서남해안 월동 병원균 밀도 최고 1천배 높아
   최근 서남해안의 벼 흰잎마름병 병원균 월동 밀도 조사결과 전년보다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여수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구온난화로 겨울철 기온이 높게 경과돼 올해 벼 흰잎마름병이 크게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벼 흰잎마름병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예방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말했다.
   벼 흰잎마름병은 세균성 병원균으로 한번 발생하면 방제가 불가능하므로 감염이 되지 않도록 무엇보다도 철저한 예방이 중요하다
   지난 3월 국립식량과학원 벼맥류부 주관으로 전북, 전남, 경남지역의 벼 흰잎마름병 발생 상습지에 대한 병원균 월동상황을 조사한 결과 전남지역은 최저 7.2개에서 최고 29만개로 지난해 보다 100배~1천배 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남부 지역에 벼 흰잎마름병 신균계 레이스 증가로 저항성 품종이 이병화 돼 피해면적이 확대되는 추세이므로 발병 상습지역에서는 벼 흰잎마름병에 저항성 품종인 운광벼, 호품벼, 신동진벼 등 13품종을 재배토록 적극 권장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벼 흰잎마름병 예방 및 방제대책으로 발병 상습지역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재배하고, 중간기주식물인 겨풀, 줄풀, 볏짚 등 전염경로를 사전에 차단해야 흰잎마름병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기술보급과 오정열 690-272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