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7 목 16:51
 
 
> 뉴스 > 주부 명예기자
     
내고향에 나만 아는 비경.
툭 트인 바다와 가까이 와서 부서지는 파도는 보는것 만으로 모든 시름을 잊게한다.
2017년 06월 15일 (목) 19:11:54 이선심 기자 ssl0357@hanmail.net

여수가 관광의 메카로 자리잡으면서 너무 많은 관광객들의 방문에 정작 여수의 원주민은 힐링할 만한 장소 찾기가 어렵다. 그럴때 마다 조용히 찾는 나만의 비밀의 장소가 있다.

시내에서 멀지 않고 가는길도 아름답고 배 고프면 언제든지 가까이 먹거리를 살 수도 있어, 가끔 머리를 식혀야 할때 달려 가는 곳이다.  탁 트인 바다와 가까이 와서 부서지는 파도는 보는것 만으로 모든 시름을 잊게한다.

가는길도 아름다워 드라이브 코스로 가슴트이는 곳 그런 곳에 몇 년전부터 카페가 생겼다. 예쁜 주인 아주머니의 모습처럼 장소에 어울리게 너무 편하고 아름답게 꾸며놓은 환경에 한번더 반한다. 늘 시원하게 그늘을 만들어준 소나무들을 이용해 멋진 벤치를 가져다 놔 더욱 시선을 끌게 한다. 늘 이곳을 찾으면 아쉬움이 헤즐럿 한잔이 생각나는것을 떨칠 수 없었는데 해결된 셈이다.

차 한잔 들고 자갈밭으로 내려가면 사공을 기다리는 작은 배들이 나를 마중나와 반기는듯 그 또한 가슴에 와닫는 쾌감이 더욱 만족을 준다. 해가지고 어둠이 내리면 멀리 하나 둘 켜지는 불빛이 강 건너의 빛처럼 가까이 느껴진다.

검은 모래사장의 끝이 닿는곳, 조용하고 편안 한곳, 지금은 팬션을 겸한 카페가 자리잡은곳, 아직은 숨겨져 있는 비경 확실한 나만의 힐링 장소다

마음속으로 바라는것은 더 이상은 개발이란 미명아래 자연 을 훼손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것이 저 만의 작은 바램이다.

 
   

이선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거북선여수(http://news.yeosu.g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같이 읽고 함께 살자
현대미술의 흐름을 엿보다
여수시 주부명예기자가 들려주는 한...
무더위도 날린 여수밤바다 ‘국제 ...
폐기물에서 탄생한 아름다움이 환경...
2017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제대...
〔사진〕소호동동다리, 해안가 정화...
〔사진〕수생식물로 미니정원 만들어...
[사진]여수밤바다 불꽃 축제 성료
여수시, 해양공원 일대 ‘움직이는...
오늘 : 941
555-701 전남 여수시 시청로 1 (학동)  전화 061-659-3025   팩스 061-659-5803
발행인  여수시장   발행처  공보담당관실  webmaster@news.yeosu.go.kr
Copyright 2007 Yeosus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