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여수 향일암 군 생활관 신축 민․관․군 ‘합의’
여수 향일암 군 생활관 신축 민․관․군 ‘합의’
  • yeosu258
  • 승인 2015.10.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불교계 중재안…군․주민․여수시․정치권 수용
현 생활관위치에 신축, 추가예산 시․정치권 확보


여수 향일암 거북머리 정수리에 군 병영생활관 신축을 놓고 빚어진 마을 주민과 군의 갈등이 10개월여 만에 전격 합의․정리됐다.

특히 민․관․군의 합의 과정에서 걸림돌이 됐던 추가 소요예산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들이 책임지고 확보키로 약속해 그 동안의 갈등이 완전 해소될 분위기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낮 12시께 중흥동 흥국사에서 시의 요청으로 나선 지역 불교계의 주재로 군․주민․시가 만남을 가졌고, 오후에는 향일암 거북머리 공사 현장을 직접 방문하며 현장에서 합의에 이르렀다.

군은 현재 향일암 거북머리 신축 부지에 진행 중인 공사를 중단하고 주민의 요구대로 기존 생활관 막사를 증·개축해 사용키로 했다. 규모는 군이 정하기로 했다.

대신 군은 현 병영생활관 위치에 신축하는데 필요한 추가 소요예산(7억여원 추산)에 대해 여수시에 확보를 요구했고, 시는 다음달 4일 이전까지 예산확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군과 협의키로 약속했다.

군은 이 기간까지 터파기 공사를 중단하고, 신축과 관계가 없는 일부 공사만 진행키로 했다. 이 같이 불교계가 제시한 안에 대해 시와 주민 그리고 군 모두가 동의했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김성곤(여수갑.새정연)․주승용(여수을.새정연) 두 국회의원들과 이날 저녁 상의했고, 국회의원들은 필요한 예산을 ‘국비로 확보해 주겠다’고 약속하며 민․관․군의 합의안을 존중했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10개월 동안의 소모적인 갈등을 치유하기 위해 한발씩 양보한 임포마을 주민들과 군 관계자들이 고맙다”며 “더욱이 추가로 필요한 예산을 국비로 확보하겠다고 약속한 김성곤.주승용 국회의원께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협의에는 불교계에서 흥국사 주지 명선스님과 석천사 주지 진옥스님 등 7명이 참석했고, 군 측에서 제2작전사령부 정웅선 공병부장과 31사단 관계자, 그리고 주민대표, 주철현 여수시장 등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한편 여수시는 그 동안 향일암 임포마을 주민들과 함께 군 생활관 신축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와 정부부처. 불교계를 직접 찾아다니며 문제 해결에 적극 노력해왔다.

문의 : 공보담당관실 정송호 정책홍보팀장 ☎061-659-53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