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6:46 (금)
이스턴 브라이트 호 인양
이스턴 브라이트 호 인양
  • 연안관리과
  • 승인 2008.10.17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부터 질산, 연료유 이적작업 착수

 


   지난해 12월 25일 새벽 백도인근 바다에 침몰한 ‘이스턴 브라이트호’에 실려 있는 질산과 연료유에 대한 이적작업을 16일부터 실시한다고 여수시가 밝혔다.
   16일 여수시에 따르면 이스턴 브라이트호에는 침몰 당시 질산 2,129톤 및 연료유 126톤 가량이 선적돼 있었다.
   일본의 구난업체인 Nippon Salvage사와 노르웨이의 Frank Mohn사가 공동 참여하며, 세계에서 유일한 첨단장비인 ROLS(원격조종하역시스템)와 ROV(원격제어장비)가 동원돼 무인원격제어 방식으로 화물 및 연료유를 회수한다.
   여수시는 11월 하순께 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해상기후 변화에 따라 지연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화물 및 연료유 이적 작업이 시작되면 전남대학교 및 남해수산연구소의 해양환경 및 수질연구 조사팀으로 구성된 연구원들이 총 4회에 걸쳐 특수 장비를 이용 해양환경 및 수질안전 검사를 실시한다. 외국인 전문가 30여명도 함께 참여해 국제적인 공조로 이적작업이 진행된다.
   이와함께 영국에 소재한 국제유조선 선주오염협회인 ITOPF(International Tanker Owners Pollution Federation) 소속 연구관이 이적작업 현장을 방문, 해양환경(생태계 및 어족자원) 및 해수의 수질변화에 대해 관찰하고 그 결과를 종합하여 공식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개최이전에 침몰선의 화물을 이적하여 박람회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을 실현하기 위해 국제적 공조로 이적작업을 차질 없이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연안관리과 장익(690-24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