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09 (화)
여수 봉화산 숲유치원, 어린이 자연학습장으로 각광
여수 봉화산 숲유치원, 어린이 자연학습장으로 각광
  • 산림과
  • 승인 2014.03.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868명 어린이 방문…인기 끌면서 예약 높아

숲을 벗 삼아 자연을 느끼고 배우는 ‘숲 유치원’이 어린이들의 자연학습장으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여수시는 지난 2012년부터 ‘유아 숲 체험 교실’이라는 명칭으로 미평동에 있는 봉화산 산림욕장에서 숲 유치원을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96개원 165개반 2868명의 어린이들이 숲 유치원을 방문해 수업을 받을 만큼 높은 인기를 끌었다.

때문에 올해도 예약은 만원이다. 3월부터 6월까지의 상반기 기간에도 151개반 1835명의 유치원 및 어린이집 어린이들의 방문이 예정돼있다. 하반기에는 9월부터 12월까지 운영된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 5일 운영되며, 현직 숲해설가로 활동중인 교사진을 배치해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숲어린이집은 자연에서 주어지는 천연재료와 소재로 수업이 이뤄진다.

나무와 곤충, 조류, 버섯 등 자연현상을 어린이들의 눈높이에서 설명하고, 계절별 산림욕장 자연물을 활용한 만들기와 모둠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하면서 협동심과 창의력을 익히게 된다.

또한 숲의 기운을 오감을 통해 느끼며, 살아있는 자연 그대로를 체험하게 된다.

요즘 어린이들에게는 이색체험으로 많은 호기심을 자아내는 숲어린이집 수업은 말 그대로 힐링 방식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학부모들의 호응도 매우 높다.

살랑대는 봄바람과 꽃의 향기, 시원한 물줄기, 낙엽이 수북이 쌓인 가을숲과 한 겨울 추위 속 따스함 등을 느끼며 삼라만상의 자연법칙을 알아가는 것 또한 숲 유치원의 인기비결이다.

여수시산림과 관계자는 “아이들이 숲의 생태계를 이해하는 놀이를 통해 숲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자연과 생명에 대한 배려를 터득하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산림과 유경숙 (061-659-46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